사진  꾸불꾸불 한 도로가 마추비추에서 온천으로 내려가는 버스길이고 사진에서 희게 보이는곳이 정상에서 바라본 마추비추와 와이나비추이다
3박4일 트레킹 하고  그곳까지 다시 가서 정상에 올라 공중도시를 내려다 본 그 기분은 아마도 환희 그 자체였고
지금도 벅차다 그리고 자랑스럽다

'여행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도쿠리사막  (0) 2011.10.07
인도 타지마할 영묘  (0) 2011.10.07
치앙마이와 라오스  (0) 2011.10.06
맥시코 체첸이샤  (0) 2011.10.04
쿠바 체 게바라 걸게 그림 앞에서  (0) 2011.10.04
10년전 라틴 아메리카 여행 모습  (0) 2011.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