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n

 

부끄럽지만 망설였습니다.

용기를 낸 것은 이제 마음과 몸이 따로 놀고 있다는 것을  작년가을 백두산을 다녀오면서 느꼈습니다.

건강할 때 부족하지만 선생님의  전폭적인 지지와 도움으로 26개 작품을 전시하게 됐습니다, 그림하나 가 내게 소중한 추억이고 삶의 동반이었습니다.

 

그림은 그리움이라고들 합니다 먼 여정에서 싹튼 여행이야기 그리고 삶의 터전에서 느낌을 그리고  그리운 내 고향을 훔쳐 그린 이야기가 솔솔 묻어 나는 이야기를 한겨레 온에 그림 이야기 코너에 사연과 함께 올린 그림 26장을 엄선하여 부족한 데로 흔적을 남깁니다.

 

이 도록은 홍익대 학사,석사,박사를 하고 강남대학교에서 교수로 재직하고 학장을 마지막으로 명예교수로 임명을 받은 시기에 부탁 해서  큰 도움으로 제수씨와 동생이 함께 이 도록이 태어 났습니다.

그림보다 도록이 남는거라고들 하는데 이 도록은  영원한 동생의 작품으로  나와 함께 영원할 것입니다. 

 

못다 한 그림들을  몸이 허락하는 시기까지 다시 조금씩 노력 해서  미술공부에 노력 해 보겠습니다 .

이 작품 전시회는 80날 팔순행사로 대신하는의미 있는 행사입니다  기간을  길게 잡았으니 한번씩 왕림 하셔서  격려 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내가 그림을 그리면서 알게 모르게 뒷받침 해준 52년 함께한 내 아내에게 감사하고 딸, 아들 그리고 사위와 며느리 귀여운 넷 손녀에게 이 전시회를 바칩니다.

                                      감사합니다.  최호진

 

 

 

'일반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구 딸의 전시 메세지  (0) 2019.03.06
새로운 일에 대한 도전  (0) 2019.02.17
'네 번째 스무 살을 위하여'  (0) 2019.01.31
서울시 마을기록가 양성과정 강의를 하다  (0) 2018.08.31
구청장과 함께 둘레길  (0) 2018.06.26
여권사진 촬영  (0) 2018.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