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의딸이 교수로 재직하는데  선물과함께 전시축하 엽서를 보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