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안 반가운 모습

2019년 03월 17일 (일) l 최호진 주주통신원l chj1959c@hanmail.net

지하철 노인석에서  할아버지 한 분이 한겨레신문을 열심히 읽고 계셨다.

그 모습을 보고 있자니 내가 더 행복했다.

▲ 3월15일자 신문을 읽고 있는 할아버지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최호진 주주통신원  chj1959c@hanmail.net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